최종편집: 2024-02-27 11:35

  • 흐림속초3.7℃
  • 흐림4.0℃
  • 흐림철원4.3℃
  • 구름많음동두천5.8℃
  • 흐림파주5.3℃
  • 흐림대관령-3.3℃
  • 구름많음춘천5.0℃
  • 흐림백령도4.3℃
  • 구름많음북강릉3.9℃
  • 흐림강릉4.5℃
  • 흐림동해4.4℃
  • 구름많음서울5.0℃
  • 흐림인천5.0℃
  • 구름많음원주6.1℃
  • 구름많음울릉도2.5℃
  • 흐림수원5.4℃
  • 구름많음영월5.7℃
  • 구름많음충주4.9℃
  • 구름많음서산6.3℃
  • 흐림울진4.2℃
  • 구름많음청주6.4℃
  • 구름많음대전6.5℃
  • 구름많음추풍령4.1℃
  • 구름많음안동4.7℃
  • 구름많음상주5.0℃
  • 흐림포항5.6℃
  • 구름많음군산6.9℃
  • 흐림대구4.3℃
  • 구름많음전주8.5℃
  • 흐림울산4.8℃
  • 구름조금창원6.7℃
  • 흐림광주8.3℃
  • 흐림부산5.3℃
  • 구름많음통영7.9℃
  • 구름많음목포8.1℃
  • 구름많음여수5.7℃
  • 구름많음흑산도9.9℃
  • 구름조금완도9.2℃
  • 흐림고창7.3℃
  • 구름많음순천6.9℃
  • 구름많음홍성(예)6.7℃
  • 구름많음5.6℃
  • 구름많음제주11.1℃
  • 구름조금고산11.2℃
  • 구름많음성산10.5℃
  • 구름조금서귀포10.2℃
  • 구름많음진주7.4℃
  • 구름많음강화5.0℃
  • 구름많음양평4.9℃
  • 구름많음이천5.3℃
  • 흐림인제3.5℃
  • 구름많음홍천3.0℃
  • 흐림태백-2.6℃
  • 흐림정선군0.9℃
  • 구름많음제천3.4℃
  • 구름많음보은4.9℃
  • 구름많음천안5.9℃
  • 구름많음보령8.1℃
  • 구름조금부여7.3℃
  • 구름많음금산6.5℃
  • 구름많음7.2℃
  • 구름많음부안8.8℃
  • 구름많음임실5.9℃
  • 구름많음정읍9.4℃
  • 구름많음남원6.8℃
  • 구름많음장수4.2℃
  • 구름많음고창군7.8℃
  • 구름많음영광군7.0℃
  • 흐림김해시6.7℃
  • 구름많음순창군7.0℃
  • 구름많음북창원7.9℃
  • 흐림양산시6.4℃
  • 구름조금보성군8.3℃
  • 구름많음강진군8.6℃
  • 구름많음장흥8.8℃
  • 구름많음해남8.8℃
  • 맑음고흥9.4℃
  • 구름조금의령군8.6℃
  • 구름많음함양군6.0℃
  • 구름조금광양시8.4℃
  • 구름많음진도군9.2℃
  • 흐림봉화3.6℃
  • 구름많음영주3.8℃
  • 구름조금문경4.8℃
  • 흐림청송군2.6℃
  • 흐림영덕4.6℃
  • 구름많음의성4.7℃
  • 구름많음구미5.8℃
  • 흐림영천3.6℃
  • 흐림경주시5.1℃
  • 흐림거창4.2℃
  • 구름많음합천7.7℃
  • 구름많음밀양6.2℃
  • 구름많음산청5.5℃
  • 구름많음거제8.4℃
  • 구름많음남해6.6℃
  • 흐림7.0℃
기상청 제공
시사픽 로고
내달 2일 ‘2023 세종 빛 축제’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픽

내달 2일 ‘2023 세종 빛 축제’ 개막

미디어파사드·레이저쇼·일루미네이션 등 메인 프로그램
31일 제야 행사·불꽃놀이…겨울 대표 축제로 육성 추진

 
[시사픽] 세종시는 오는 12월 2일부터 31일까지 한 달 동안 이응다리 및 금강수변 일대에서 ‘빛으로 여는 세종의 하늘’이라는 주제로 ‘세종 빛 축제’를 연다.


올해 처음 열리는‘2023 세종 빛 축제’는 내달 2일 오후 6시 이응다리 남측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점등식)’을 시작으로 30일간 화려하게 펼쳐진다.


축제공간은 ▲세종의 빛 ▲일상의 빙 ▲여민락, 빛과 소리의 공간 등 3개의 테마로 구분했다.

 

류제일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2일 정음실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3 세종 빛 축제’의 주제와 기획 의도 및 주요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세종 빛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은 개막식과 미디어파사드, 레이저 쇼, 일루미네이션으로 구성된다.


시는 ‘예술성’과 ‘시민참여’로, ‘세종 빛 축제’를 겨울 대표 축제로 브랜딩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개막식에서는 LED 미디어 퍼포먼스와 점등 퍼포먼스, 레이저 쇼가 펼쳐진다.


특히 LED 미디어 퍼포먼스는 댄스와 빛이 조화를 이룬 공연으로, 새로운 야간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고 있다.


점등 퍼포먼스에서는 1,446명의 국민이 이응다리를 원으로 이어 축제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게 된다.


12월 2~3일, 22~25일에는 세종시청사 후면부에 미디어파사드가 구현될 예정이다.

 

미디어파사드는 세종시에서 처음으로 4만 안시 프로젝터 6대로 운영되며, ‘빛과 시간의 환희’를 주제로 연출한다.


메인 콘텐츠는 총 3막으로 구성되어 소리 문자인 한글, 우리만의 천체 시스템을 구축한 창의성과 이를 바탕으로 세종시의 미래를 압도적 규모의 입체적 영상으로 구현한다.


특히 22일부터 25일까지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산타의 선물공장을 모티브로 한 입체영상을 연출할 예정이다.


레이저쇼는 2일부터 17일까지 이응다리에서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1시간마다 축제 주제인 ‘빛으로 여는 세종의 하늘’을 표현한 감미로운 선율의 인트로와 4개의 테마로 구성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개막식에 열리는 레이저쇼는 불새 라이팅과 어울리는 공연 연출로 이응다리의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이응다리 북측과 남측광장에는 스타 레이저를 활용한 나무, 기억의 땅, 갤럭시(Galaxy) 세종 등 다양한 작품들로 구성된 다양한 빛 조형물이 전시된다.


시는 세종시의 정체성을 담은 상징물과 금강의 물결을 형상화한 전문작가 조형물 전시를 통해 세종 빛 축제의 지속성을 확보하고 유산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축제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에는 제야의 행사를 운영하여 온 시민이 함께 희망찬 새해를 맞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2024년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이해 용 모양 유등을 제작하여, 현장에서 용 비늘 형태의 셀로판지에 관람객들이 새해 소원을 적어 부착하는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시청 여민실에서는 송년 음악회가 개최되고, 실외 이응다리 남측에서는 흥겨운 난타 공연이 펼쳐진다.


새해 카운트다운이 끝난 후에는 이응다리 주변을 화려하게 수놓는 불꽃놀이를 통해 축제의 마지막을 빛낼 계획이다.


시는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실내·외 부문별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시민들이 제안한 현장 체험 프로그램을 대거 반영했다.


실내에서는 금강 수변 상가 공실을 활용한 야광놀이, 목공라이트 체험이 진행된다.


실외에서는 소원등 달기와 LED 연날리기 프로그램이 열려 시민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응다리 남측광장에서는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전에 축제 표현 그림을 선발한 40명의 작품을 바닥·건물 벽면 등에 이미지를 빛으로 투사하여 나타내는 ‘어린이 그림 고보라이트’가 연출된다.


크리스마스 시즌인 22일부터 25일까지는 사회적기업과 지역 셀러를 모집하여 크리스마스 마켓을 운영할 예정이다.


금강수변의 빈 상가를 활용한 미디어아트 갤러리에서는 한국영상대 학생들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현대 문화·예술 작품을 전시하고, 세종시티앱’과 연계한 축제 참여 인증과 후기 남기기 등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국립세종수목원과 협업하여 주말 및 공휴일에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에게 수목원을 무료입장권을 배부하며, 금강 수변 상가 30여 개의 업체의 참여로 풍성한 할인이벤트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의 교통・주차 편리성을 위해 이응다리 남측에 위치한 세종시청, 교육청, 우체국 등 공공기관 주차장을 개방한다. 개막날에는 임시열차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응다리 북측 주차장 이용 편리를 위해 임시버스를 배차하여 1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이번 축제 기간 세종시청, 금강 수변 상가의 화장실을 무료로 개방하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이응다리 버스킹과 관광홍보존, 겨울철 간식거리 푸드트럭 운영도 병행할 예정이다.


류제일 국장은 "2023 세종 빛 축제가 지역을 대표하는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알차게 구성했다”고 말했다.

 

시퀀스 01.00_09_07_02.스틸 004.jpg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