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21 00:33

  • 흐림속초26.6℃
  • 흐림25.0℃
  • 흐림철원26.1℃
  • 흐림동두천25.7℃
  • 흐림파주25.4℃
  • 구름많음대관령25.2℃
  • 구름많음춘천25.3℃
  • 흐림백령도21.6℃
  • 구름많음북강릉30.3℃
  • 구름많음강릉29.9℃
  • 구름많음동해25.7℃
  • 흐림서울26.4℃
  • 비인천25.4℃
  • 흐림원주25.7℃
  • 구름많음울릉도24.6℃
  • 흐림수원26.2℃
  • 구름많음영월28.1℃
  • 흐림충주28.6℃
  • 흐림서산25.9℃
  • 맑음울진21.6℃
  • 구름많음청주26.3℃
  • 비대전25.6℃
  • 구름많음추풍령24.1℃
  • 구름조금안동26.5℃
  • 구름많음상주25.2℃
  • 구름조금포항28.9℃
  • 흐림군산27.3℃
  • 맑음대구27.7℃
  • 흐림전주28.8℃
  • 맑음울산27.9℃
  • 구름많음창원27.7℃
  • 비광주27.4℃
  • 구름많음부산27.1℃
  • 맑음통영26.5℃
  • 흐림목포27.7℃
  • 구름많음여수26.0℃
  • 흐림흑산도26.4℃
  • 맑음완도28.5℃
  • 흐림고창27.0℃
  • 구름많음순천26.2℃
  • 흐림홍성(예)27.4℃
  • 구름많음25.3℃
  • 구름조금제주31.1℃
  • 맑음고산26.7℃
  • 구름조금성산27.9℃
  • 흐림서귀포28.2℃
  • 맑음진주26.7℃
  • 구름많음강화24.3℃
  • 구름많음양평26.5℃
  • 구름조금이천26.2℃
  • 흐림인제26.1℃
  • 구름많음홍천25.4℃
  • 구름많음태백25.6℃
  • 구름많음정선군27.1℃
  • 흐림제천25.6℃
  • 흐림보은26.6℃
  • 구름많음천안26.2℃
  • 흐림보령26.3℃
  • 흐림부여27.1℃
  • 구름많음금산28.4℃
  • 흐림26.0℃
  • 흐림부안26.6℃
  • 구름많음임실26.5℃
  • 구름많음정읍27.8℃
  • 구름많음남원28.2℃
  • 흐림장수25.9℃
  • 구름많음고창군26.9℃
  • 구름많음영광군27.3℃
  • 맑음김해시27.9℃
  • 구름많음순창군28.1℃
  • 맑음북창원28.2℃
  • 구름조금양산시28.1℃
  • 맑음보성군28.1℃
  • 구름많음강진군27.7℃
  • 구름많음장흥28.3℃
  • 구름많음해남28.0℃
  • 맑음고흥26.9℃
  • 맑음의령군28.2℃
  • 구름많음함양군24.5℃
  • 맑음광양시26.4℃
  • 맑음진도군27.5℃
  • 맑음봉화24.4℃
  • 흐림문경24.3℃
  • 맑음청송군24.1℃
  • 맑음영덕26.3℃
  • 맑음의성26.9℃
  • 맑음구미27.2℃
  • 맑음영천27.9℃
  • 맑음경주시25.5℃
  • 구름많음거창23.7℃
  • 맑음합천27.2℃
  • 맑음밀양28.2℃
  • 맑음산청27.3℃
  • 맑음거제27.1℃
  • 맑음남해27.7℃
  • 구름많음27.1℃
기상청 제공
시사픽 로고
마스크만 32만 개? 학교 방역 물품, 교육청 처리 기준 시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만 32만 개? 학교 방역 물품, 교육청 처리 기준 시급

유·초·중·고교 방역 물품 현황 파악해보니…유통기한 물품 처리방안 모색해야

마스크만 32만 개? 학교 방역 물품, 교육청 처리 기준 시급

 

[시사픽]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소속 김효숙 의원은 5일 열린 2023년도 세종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코로나19의 단계가 하향됨에 따라 학교 현장에서도 사용해 왔던 방역용품의 처리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재고 수량 중 특히 유통기한이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소독티슈, 신속항원검사 자가진단키트 등은 나눔 등을 통한 적극적인 소진 방법 모색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효숙 의원이 분석한 현황에 따르면 관내 유·초·중·고교 총 147곳의 방역용품은 각각 투명가림막 22,752개 열화상카메라 330개 체온계 7,247개 손소독제 12,162개 소독티슈 16,800개 보건용마스크 324,664개 신속항원키트 139,527개다.

이중 보건용마스크의 경우 교육부 확보 기준이 학생당 2장 기준인 데 반해 재고 수량이 과다한 학교가 다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양지중 21,625개 도담초 11,055개 새롬중 9,900개 도담고 8,717개 한솔중 8,400개 등이다.

김효숙 의원은 “신속항원검사 도구도 교육부 확보 기준은 학생 수의 20%다.

하지만 많은 곳은 학생 720명에 도구가 4,391개에 달하는 등 교육청의 방역 물품 수량 관리가 제대로 안 되고 있다”며 “유통기한이 있는 물품이 많은 만큼 기한 내 사용 방법에 대해 적극 모색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급식실이나 교실 등의 방역칸막이 사용 여부를 학교장 재량에 맡겨둬 대다수의 학교가 여전히 이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꼬집었다.

4월 기준 방역칸막이를 사용하지 않는 학교는 나성유 등 유치원은 9곳, 새뜸초 등 초등학교는 4곳, 중학교는 2곳, 고등학교는 5곳 등 총 20곳에 불과했다.

이중 칸막이를 보관한 학교는 16곳, 폐기한 학교는 4곳이다.

김효숙 의원은 “플라스틱 방역칸막이 처리 문제는 이미 전국적인 이슈로 세종 만해도 2만 개가 넘는다”며 “사용과 관리 및 처리 여부를 학교장 재량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교육청에서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방안 마련과 함께 명확한 지침을 제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수의 학생이 교내 마스크 사용과 급식실 칸막이로 인해 비좁음, 답답함, 교우관계의 단절 등의 어려움을 호소했다”며 “코로나19 이후의 학교생활이 더욱 안정될 수 있도록 교육청과 학교의 세밀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