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21 01:06

  • 흐림속초26.6℃
  • 흐림25.0℃
  • 흐림철원26.1℃
  • 흐림동두천25.7℃
  • 흐림파주25.4℃
  • 구름많음대관령25.2℃
  • 구름많음춘천25.3℃
  • 흐림백령도21.6℃
  • 구름많음북강릉30.3℃
  • 구름많음강릉29.9℃
  • 구름많음동해25.7℃
  • 흐림서울26.4℃
  • 비인천25.4℃
  • 흐림원주25.7℃
  • 구름많음울릉도24.6℃
  • 흐림수원26.2℃
  • 구름많음영월28.1℃
  • 흐림충주28.6℃
  • 흐림서산25.9℃
  • 맑음울진21.6℃
  • 구름많음청주26.3℃
  • 비대전25.6℃
  • 구름많음추풍령24.1℃
  • 구름조금안동26.5℃
  • 구름많음상주25.2℃
  • 구름조금포항28.9℃
  • 흐림군산27.3℃
  • 맑음대구27.7℃
  • 흐림전주28.8℃
  • 맑음울산27.9℃
  • 구름많음창원27.7℃
  • 비광주27.4℃
  • 구름많음부산27.1℃
  • 맑음통영26.5℃
  • 흐림목포27.7℃
  • 구름많음여수26.0℃
  • 흐림흑산도26.4℃
  • 맑음완도28.5℃
  • 흐림고창27.0℃
  • 구름많음순천26.2℃
  • 흐림홍성(예)27.4℃
  • 구름많음25.3℃
  • 구름조금제주31.1℃
  • 맑음고산26.7℃
  • 구름조금성산27.9℃
  • 흐림서귀포28.2℃
  • 맑음진주26.7℃
  • 구름많음강화24.3℃
  • 구름많음양평26.5℃
  • 구름조금이천26.2℃
  • 흐림인제26.1℃
  • 구름많음홍천25.4℃
  • 구름많음태백25.6℃
  • 구름많음정선군27.1℃
  • 흐림제천25.6℃
  • 흐림보은26.6℃
  • 구름많음천안26.2℃
  • 흐림보령26.3℃
  • 흐림부여27.1℃
  • 구름많음금산28.4℃
  • 흐림26.0℃
  • 흐림부안26.6℃
  • 구름많음임실26.5℃
  • 구름많음정읍27.8℃
  • 구름많음남원28.2℃
  • 흐림장수25.9℃
  • 구름많음고창군26.9℃
  • 구름많음영광군27.3℃
  • 맑음김해시27.9℃
  • 구름많음순창군28.1℃
  • 맑음북창원28.2℃
  • 구름조금양산시28.1℃
  • 맑음보성군28.1℃
  • 구름많음강진군27.7℃
  • 구름많음장흥28.3℃
  • 구름많음해남28.0℃
  • 맑음고흥26.9℃
  • 맑음의령군28.2℃
  • 구름많음함양군24.5℃
  • 맑음광양시26.4℃
  • 맑음진도군27.5℃
  • 맑음봉화24.4℃
  • 흐림문경24.3℃
  • 맑음청송군24.1℃
  • 맑음영덕26.3℃
  • 맑음의성26.9℃
  • 맑음구미27.2℃
  • 맑음영천27.9℃
  • 맑음경주시25.5℃
  • 구름많음거창23.7℃
  • 맑음합천27.2℃
  • 맑음밀양28.2℃
  • 맑음산청27.3℃
  • 맑음거제27.1℃
  • 맑음남해27.7℃
  • 구름많음27.1℃
기상청 제공
시사픽 로고
[기자수첩] 국민의힘, 대선 승리에 취했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국민의힘, 대선 승리에 취했나?

송경화.jpg
송경화 대표기자

 

[시사픽] 지난 3월 9일 대선 이후 국민의힘은 다음날인 10일부터 본격적인 지방선거 출마 채비를 갖추고 지방선거에 임했다.

 

일부 후보자들의 경우 대통령선거보다 자기 선거를 위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지만 대선 승리라는 대의에 묻히고 말았다.

 

대선 승리를 전후해서 국민의힘이 보여준 행태는 ‘너무 일찍 축배를 들었다’는 말을 무색하게 한다.

 

어느 곳에서는 당협위원장과 의견을 달리하는 사람에게 ‘공천을 절대 주지 않겠다’고 하는가 하면 공천과정에서 각종 잡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추천한 사람을 공천으로 밀어 넣기도 했다.

 

또 공천 후보자 공고와 달리 잘못된 공천에 대해 법원에 공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해서 인용된 경우에도 법원의 판단을 무시하고 공천관리위원회가 기존의 결정을 고수했다.

 

심지어 공천관리위원장과 부위원장, 그리고 공천을 보좌하는 사무처장이 각각 다른 목소리를 내서 후보자를 힘들게 하기도 했다.

 

재심을 요구했던 한 후보자는 각각 다른 세 사람의 말에 혼란을 겪을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여러 차례 재심을 할 수 있던 상황에서 각각 의견이 다른 공관위 관계자의 말에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 아니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그에게 뒤에 돌아온 말은 ‘미안하다.’ 였다.

 

공직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후보자는 적게는 1~2년 많게는 10여 년을 당과 지역사회에 봉사하며 헌신을 한다.

 

그러나 당협위원장 등 공천과 관련된 인사들은 자신에게 충성도가 우선이지 후보자의 노력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자들은 여러 차례 파고를 넘어야 했다. 

 

먼저 민주당이 장악한 국회는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선거가 코앞인 상황까지 선거구 획정이 안돼 우왕좌왕했다.

 

이어 국민의당과 대통령선거 직전에 벌어진 단일화로 인해 당대당 통합과 이에 따른 후보자의 추가였다.

 

유권자들은 후보 선출 방식이 바뀐 것도 몰랐고 단일 경력에 의해 후보자를 선출할 줄은 더욱 몰랐다.

 

기초의원과 광역의원 후보자들은 ‘대통령직 인수위’를 앞세운 후보들에게 추풍낙엽이 됐다.

 

이러는 사이 국민의힘이 정했던 공천룰은 사라졌다. 마치 ‘두더지 게임’하듯 여기저기서 나타난 ‘듣보잡’ 후보들이 대거 경선에서 승리했다.

 

적게는 수년동안 혹은 수십년을 당을 위해 헌신했던 후보들은 힘도 써보지 못하고 분루를 삼켜야 했다,

 

심지어 당이 정한 공천룰을 지켜달라는 호소나 법에 잘못된 부분을 지적했지만 이 역시 무시됐다.

 

집권당의 오만이 출발부터 시작된 것인가?

 

1.jpg
국민의힘이 공고한 6월 1일에 치러지는 제8회 지방선거 후보자 추천신청 공고문과 선거구 변경에 따른 추가 신청 공고문에는 선거일 현재 당해 선거구에 60일 이상 거주하고 있는 자에 한해 신청자격을 부여했다. 하지만 일부 지역의 경우 국민의힘은 이를 무시하고 신청자격조차 없는 후보를 탈락 시키기는 커녕 공천하기도 했다.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